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완주군 경천면 밭에서 70대 남성 제초기계로 발가락 절단 사고...중상 1명

기사승인 2022.07.03  

공유
default_news_ad1

2일 오후 4시께 전북 완주군 경천면 용복리 한 밭에서 제초작업을 하던 A씨(72)가 기계에 발이 끼었다.

이 사고로 네번째 발가락이 절단돼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조은우 수습기자·cow4012@

조은우 기자 cow4012@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