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읍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361억원 지급

기사승인 2021.11.30  

공유
default_news_ad1

정읍시가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 안정 도모를 위해 올해 기본형 공익직불금 361억원을 지급한다.

올해 시행 2년 차를 맞는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농업 활동을 통해 환경보전과 농촌 유지, 식품 안전 등 농업·농촌의 공익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급한다.

시는 지난 4월~5월 신청·접수를 받아 대상 농지와 농업인, 소농 직불금 요건 등에 대한 검증과 준수사항 이행 점검 등을 거쳐 자격요건이 검증된 12,600여 명에 총 361억원을 지급한다.

이 중 일정 요건을 갖춘 농가에게 면적에 관계없이 농가 단위로 120만원 지급되는 소농직불금 대상이 전체 30%에 해당되는 3,900여 명(47억)이다.

또 면적에 따라 지급하는 면적직불금 대상이 70%에 해당되는 8,700여 명(314억)이다.

지급현황을 지난해와 비교해 보면 지급대상자는 신규농업인 진입 등으로 300여 명이 늘었고, 지급면적과 지급액은 농지의 자연감소, 사전검증 강화 등으로 각각 356ha, 4억1,100만원이 감소했다.

시는 11월 말부터 읍면동별로 지급 계좌 확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순차적으로 농가에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일손 부족과 이상기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이번 공익직불금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최종 지급이 완료될 때까지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정성우 기자 jsw@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