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주산골영화제도 무관객 진행

기사승인 2020.05.21  

공유
default_news_ad1

- 새달 4일 온라인 라이브 개막 오프라인 극장상영 병행 계획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이어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도 무관객으로 진행된다.

무주산골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 및 오프라인 극장 영화 상영을 결합한 온·오프라인 분산 개최 방식으로 올해 영화제를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4일 저녁 7시 무관객 온라인 라이브 개막식을 시작으로 무성영화 라이브 연주, 음악 공연, 토크, 시상식 등 무주산골영화제의 주요 야외 행사들은 추후 안내될 온라인 채널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게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무주산골영화제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한국장편경쟁부문 ‘창’섹션에서 상영되는10편의 작품들은 영화제 기간동안 심사위원들을 위한 별도의 비공개 스크리닝을 통해 상영된다.

엄정한 심사를 통해 결정된 뉴비전상(상금 1,000만원), 나봄상(신설.상금 500만원), 영화평론가상(상금 300만원), 총 3개 부문의 수상작들은 온라인 시상식을 통해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영화제 기간에 일반 관객들과 만나지 못하는 ‘창’섹션 상영작들은 영화제 이후 하반기에 특별전의 형태로 일반관객과 만나게 된다. 

또한 상영하기로 되어 있었던 모든 상영작들은 하반기부터 프로그램 별로 나누어 무주 및 서울 등에서 오프라인(극장상영) 방식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올해 가장 큰 기대를 모았던 ‘넥스트 액터: 고아성’ 프로그램은 서울에서 전시, 영화 상영, 토크 등을 모두 아우르는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하여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새로운 시선으로 한 명의 감독을 집중 조명하는 프로그램 ‘무주 셀렉트: 동시대 시네아스트’로 선정된 ‘켈리 라이카트’ 감독 특별전 역시 영화 평론가들과 함께 더욱 풍성한 상영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어린이와 청소년 관객을 대상으로 한 ‘키즈 스테이지’는 영화인들을 무주로 초청해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할 예정이며, 올해 야외상영작 또한 재구성하여 여름방학 기간 중 덕유산국립공원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실내 상영 예정이던 작품들 또한 유사한 방식으로 재구성하여 서울과 무주 및 다양한 지역에서 보다 많은 관객들과 만날 기회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무주산골영화제 유기하 집행위원장은 “아무도 경험해보지 못한 전대미문의 시기에 영화제를 준비하며 여러가지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오랜 고심 끝에 모두의 안전을 위해 올해 프로그램들을 온·오프라인 분산개최라는 무주산골영화제만의 방식으로 여러분들께 선보이기로 결정했다. 6월 4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 분산 개최와 관련된 세부 사항과 상세 일정은 무주산골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는 6월 4일부터 8일까지 무주군 일원에서 열린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