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전력·익산시, 중앙동 특화거리 전선 지중화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0.03.2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전력 익산지사는 익산시에서 추진하는 '중앙동 도시재생사업(역사가문화로)'의 일환으로 지난 19일 익산시와 배전선로 지중화공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중화 공사가 추진될 특화거리는 새마을금고 익산중앙본점에서 손약국에 이르는 생활커뮤니티도로 220미터와 중앙동 동제약국에서 성은산업에 이르는 사회경제어울림플랫폼진입로 530미터로, 이 사업이 마무리 되면 보행 환경과 도시 경관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약 17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한국전력과 익산시는 각각 50%씩 사업비를 부담하게 된다.
한국전력공사는 5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금년 말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한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한전과 익산시가 지중화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특화거리 조성사업이 추진될 것"이라며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시민들의 많은 이해와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