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완산학원 임시이사 활동 기대한다

기사승인 2019.09.18  

공유
default_news_ad1
비리사학으로 낙인찍힌 완산학원 정상화를 위해 선임된 임시이사들이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가 선임한 8명의 이사들은 전북교육청에서 만나 그동안 불거졌던 완산학원 문제점을 처음부터 공유하는 자리를 갖게 된다. 이사들은 도교육청에서 완산학원 상황을 보고 받는 것을 시작으로 비리 관련자 징계 등 정상화 절차를 밟게 된다.
  완산학원의 비리는 지난 2015년에 불거진 한국게임과학고 비리 이후 도내에서 벌어진 최대의 사학 비리다. 경찰 수사 결과 완산학원 설립자측이 착복한 금액만 53억 원에 달하는 충격적인 비리였다. 심지어 교직원을 허위로 등록하고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지급되는 복지기금 및 급식비 등에도 손을 댄 것으로 드러났다. 설립자는 빼돌린 돈으로 월 500만원에 해당하는 생활비와 부동산 구입, 자녀 증여, 개인 사업 투자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나 큰 충격을 주었다.
  앞서 한국게임과학고도 설립자의 횡령 등 부정행위가 문제시됐고 전북교육청이 감사결과 내린 신분상·재정상·행정상 처분 요구를 수년간 무시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사분위가 전북도교육청이 제출한 성순학원 완주 한국게임과학고의 임시이사 선임안을 의결하면서 정상화의 길을 걷게 됐다. 이번에 완산학원에 임시이사를 선임하게 된 것도 게임과학고 사례를 참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 이사들의 임기는 최대 3년. 이 기간 안에 망가진 완산학원을 정상화 시켜야하는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 도교육청이 해임 처분을 요구한 중학교 교장 등 징계 처리, 형사 재판을 받고 있는 교원에 대한 처리를 서둘러야 한다. 또 특성화고인 완산여고의 학과 개편도 준비해야 한다. 지난 잘못에 대한 신속하고 정학한 처리와 함께 정상화에 대한 교사, 학부모, 학생들의 공감을 얻는 일이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임시이사에 대한 설립자 측의 방해가 예상되는 만큼 이사회가 사안을 공정하고 철저하게 처리해 빌미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개혁을 바라는 구성원들의 한마음이 완산학원 정상화를 이끄는 가장 큰 힘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