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제 동아시아 과학사 회의 23일까지 전북대 일원 개최

기사승인 2019.08.19  

공유
default_news_ad1
   
 

과학기술과 인류문명 관계를 학술적, 역사적으로 살피는 대규모 국제학술대회가 전주에서 한창이다.

전북대 한국과학문명연구소가 주최하는 ‘국제 동아시아 과학사 회의’가 19일부터 23일까지 대학 진수당 일원에서 열리는 것.

학술대회는 대륙별 돌며 4년마다 여는데 이번이 열다섯 번째다. 20여개 국가 동아시아 과학사 전문가 350여명이 발표자로 참여해, 동아시아 문명을 과학기술로 들여다본다.

주제발표에선 상식을 깨는 문명 간 교류와 전승 역사를 마주할 수 있다. 동아시아에서 출발한 인쇄술의 동서문명 간 교류 역사, 항해 역사와 동아시아 지도의 발전, 고구려 고분에서 나타나는 천문학 세계교류 등

양심있는 일본 시민운동가들도 참여한다. 일본 731부대 만행을 좇고 일본 정부 책임을 밝히려는 ‘NPO 731부대-세균전 자료센터’ 변호사 2명이 한국을 찾는다. 이들은 일본 정부 대상 소송과 정보공개 청구 투쟁 경과를 소개한다.

전북대 한국과학문명학연구소 주도로 발간 중인 <한국의 과학과 문명> 총서(전 40권) 프로젝트 의의와 과제를 국제적 차원에서 평가하는 발표도 마련한다.

기조강연자 중 김남일(경희대학교) 교수는 <동의보감>을 비롯해 한국 의학사와 인물을 소개하면서 현대까지 발전을 지속하는 비결을 조명한다.

일본 고베대학 츠카하라 토고 교수는 근대를 한 나라가 주도하지 않았다는 다중심성 주제로 발표한다.

장바이춘(중국과학원) 교수는 농업에서 물의 사용을 중심으로 동아시아의 중국, 한국, 일본이 한 덩어리로 발전하고 분화한 상황을 전한다.

리지엔민(대만 중앙연구원) 교수는 최근 발굴한 라오구안산릉의 고대 경락인형유물을 분석해 고대인 신체, 힘, 근육 등 새로운 시선을 펼친다.

프란체스카 브레이(영국 에딘버러대학교) 교수는 1830년대 후반 영국인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비싼 수입품 차를 대신하기 위해 아삼에서 차 재배 실험하는 과정을 나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