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현대, AFC 챔피언스리그 승부차기 패 8강행 실패

기사승인 2019.06.26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현대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전북은 26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중국)과 16강 2차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후 승부차기에서 3-5로 패배했다.

전북은 1, 2차전 합계 1무 1패로 16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전북은 김신욱을 정점으로 문선민, 임선영, 로페즈, 손준호를 공격에, 신형민을 수비형미들필더로 기용했다. 수비는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을 세우고 송범근이 골문을 지켰다.

지난 원정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해 유리한 입장인 전북은 오히려 경기 초반부터 물러서지 않았다.

전북은 김신욱을 앞쪽에 세우고 발빠른 문선민과 로페즈가 상하이의 측면을 흔들었다. 폐렴으로 인해 지난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로페즈는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으로 전북의 첫 슈팅을 기록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고 김신욱도 공중볼을 장악하며 상하이 문전을 위협했다.

수세에 몰렸던 상하이는 전반 15분 헐크가 전북 문전에서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를 맞아 득점에 실패했다.

그러나 첫 골은 역시 전북에서 나왔다. 전반 20분 상하이 골문을 살짝 비껴나가는 아까운 헤더를 보여준 김신욱이 드디어 상하이 골문을 열었다. 전반 26분 손준호가 짧게 올려준 크로스를 깔금한 발리슛으로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용~김신욱~문선민~손준호~김신욱의 연결이 골을 만들어 냈다. 전반 34분 로페즈의 슈팅이 빗나간 전북은 전반 종반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무실점으로 전반을 마쳤다.

전북은 후반에도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25분을 넘기면서 상하이 맹공격에 여러 차례 위기를 겪었다. 헐크와 엘켈손에게 연속 슈팅을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35분 헐크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연장까지 승부를 가리 못한 전북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