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지역 미투운동은 현재 진행형…

ad35

기사승인 2019.06.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여성단체연합 현장기록 전시회>

   

  성 평등한 사회로의 변화를 짖하는 전북지역 예술가들의 작품과 전북지역 미투(#MeToo)운동의 현장 기록들을 모은 전시회가 열린다.

  (사)전북여성단체연합(공동대표 신민경·김성숙)은 27일부터 7월 6일까지 전주영화제작소 1층 전시실에서 ‘우리 모두를 위한 불편한 진실 미투운동, 전북지역 현장의 기록전시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여름 성찰하는 미술가들 중심으로 열렸던 ‘지성엔 성별이 없다’ 전시에 참여했던 작품들과 미투-위드유 참여 글을 모아서 전북여성단체연합과, 지역예술가 및 활동가들과 함께 전북지역 미투운동 개요와 내용을 모았다.
  이번 전시에는 고나영 고보연 김누리 김미광 김미경 김보영 양순실 송은경 서다 신보름 정하영 한숙 김은정 박다영 헤카 작가 등이 참여한다.
  송상민 큐레이터는 “차별과 폭력에 이길 수 있는 힘이 없거나, 편견과 다양성을 존중받지 못하는 곳에서의 예술과 문화는 위대할 수 없다”며 “전라북도 지역사회에서 성평 등의 주소, 문화예술계의 스스로 성찰을 위한 변화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자리인 만큼 많이 방문해 달라”고 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미투-고보연_엄마의산에서머물다, 혼합재료 2017-2019
미투-김미경- 우리가 원하는 것은 꽃병이 아니다 2019
미투-양순실-ln the shade-고요함의힘 2018
미투-신보름-Room_ 45.5x61cm_혼합재료_2019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