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수군,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ASF)방역 교육 실시

기사승인 2019.06.17  

공유
default_news_ad1
   
 

장수군은 최근 중국과 베트남, 북한 등 주변국에서 ASF(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국내 유입에 대비한 방역 대책에 나섰다.

군은 지난 14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 군청 전산교육장에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방역교육을 실시했다.

군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래 베트남 등 주변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5월말 북한 북부지역인 자강도까지 확대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 7일부터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장수군은 축산과에 ASF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ASF 담당관을 지정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주 2회 점검을 실시하는 등 ASF 신속 대응체계 유지 및 방역 추진상황 파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감염시 고열과 함께 몸이 푸르게 변하거나 비틀거리는 증상을 보이며 급성형 감염 시는 별다른 병변 없이 1~4일 이내 100% 폐사한다.

군 관계자는 외국에서 열가공이 되지 않은 돈육 가공품(소시지, 하몽 등)을 통해 ASF가 발생한 적이 있고 해외 여행객이 휴대, 국내로 반입한 중국산 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유럽 전 지역 및 중국 등에서 지속 발생하고 있지만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발생 시 살처분 외에는 대책이 없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여행 시 구입한 축산물은 절대 반입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최대현 축산과장은 “양돈 사육농가는 해외여행을 자제하고 부득이 여행한 경우 귀국 후 반드시 소독과 방역조치에 협조해야 한다”며 “의심축이 확인되는 경우 즉시 가축방역기관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축사주변 울타리 설치를 강화하고 멧돼지 포획틀을 설치하는 등 야생멧돼지 접근 차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수=엄정규기자‧cock27@

 

엄정규 기자 crazycock27@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