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화재 취약 중요목조문화재 긴급 안전점검 실시

ad35

기사승인 2019.04.18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는 지난 15일 발생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도내 취약 중요 목조문화재에 대한 긴급점검을 지난 17일부터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국가지정문화재 중 화재에 취약한 중요 목조건축물 24개소다.
도는 소방 및 방범설비 작동과 안전경비원 근무 상황 등을 점검해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 다음달 12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사찰 방문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목조문화재가 있는 사찰의 방재설비 점검 등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윤동욱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프랑스의 상징이자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가 문화유산의 보고인 전북지역 문화재 방재에도 경각심을 주고 있다”며 “지자체, 돌봄 단체, 안전경비원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전에 재난을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