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신임 군 장성급에 진급 신고 받아

ad35

기사승인 2019.04.15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욱 육군참모총장(육사 41기), 원인철 공군참모총장(공사 32기) 등 신임 군 장성급으로부터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서욱·원인철 총장을 비롯해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육사41기), 남영신 지상작전군사령관(학군23기) 등 신임 대장급 4명과 중장으로 진급한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에 대한 진급 신고를 받았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8일 국방부는 앞서 지난 8일 올해 상반기 군장성급 인사를 단행하며 이들 5명에 대해 각각 진급·보직 내정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진급 보고를 받은 뒤 이들 삼정검에 조국수호의 의미를 담은 수치(끈으로 된 깃발)을 직접 달아줬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후반기 단행된 장성급 인사 안준석 5군단장(육사 43기), 김정수 특수전 사령관(육사 43기), 이진성 8군단장(3사 22기), 윤의철 7군단장(육사 43기), 박기경 해군 작전사령관(해사 40기), 이성환 해군 교육사령관(해사 41기), 김종삼 해군 사관학교장(해사 41기), 권혁민 해군 참모차장(해사 40기) 등 육․해군 중장 8명에게도 수치를 수여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