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가축분뇨 부숙도검사 무료지원

양대진 기자l승인2022.01.18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진안군이 퇴비 부숙도 의무 검사를 무료로 진행한다.

퇴비 부속도 의무 검사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의해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하고 있는데 미 부숙 퇴비 사용에 따른 토양 오염을 막을 수 있어 지속 가능한 농업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

적절한 퇴비 사용은 악취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현재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대상(축사면적 1,500㎡이상) 농가는 연2회, 신고대상(축사면적 1,500㎡미만) 농가는 연1회 퇴비 부숙도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부숙 적정 판정은 축사면적 1,500㎡이상은 부숙 후기 및 완료 시, 축사면적 1,500㎡미만은 부숙 중기 이후며 적정기준 이하의 퇴비를 살포시 과태료 징수 대상이 된다.

부숙도 검사를 희망하는 농가는 상담소에 비치된 시료봉투에 퇴비 500g정도를 밀봉해 농업기술센터 1층 종합 분석실에 제출하면 된다.

가축분뇨 퇴비를 잘 부숙 시키기 위해서는 퇴비화 할 때 적정 수분함량(75%)을 준수하고, 퇴비 더미 내 공기(퇴비더미 1㎥ 당, 1분 150리터)를 알맞게 공급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퇴비 더미의 뒤집기를 해줘야 공기공급이 원활해 질 좋은 퇴비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돼지분뇨는 수분함량이 높기 때문에 퇴비화 전 수분의 분리과정이 중요하며, 수분 분리가 잘되지 않을 경우 퇴비화 초기 수분함량(75%)을 맞 추기 위한 수분 조절제를 사용해야한다.

특히 소화율이 낮은 닭똥(계분)은 분뇨 내 영양물질 농도가 매우 높아 축사에 쌓일 경우 쉽게 부패하므로 배출 즉시 퇴비화 처리를 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올바른 가축분뇨 퇴비화 요령을 숙지하고, 적절한 퇴비 부속도 검사로 지속 가능한 농업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진안=양대진기자·djyang7110@


양대진 기자  djyang711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