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김용익 이사장 단식 중단하고 리더로서 결단 내려야

김형민 기자l승인2021.06.1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무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의원은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콜센터) 노조원들이 직접 고용(정규직)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 지 나흘만에 김용익 이사장도 스스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면서“이는 현 정부의‘문재인 케어’를 직접 설계한 건보공단 이사장이, 파업주체가 대화에 나서지 않는다는 이유로 단식농성하는 것은 그야말로 무책임한 처사이자 해외 토픽감”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체 직원이 약 16,000여명에 달하는 건보공단 직원 중 콜센터 직원은 약 10%인 1,600명으로, 이들은 11개 민간위탁업체에 소속되어 2년마다 재계약을 하고 있다. 이미 공단은 2018년에 공단 내 비정규직을 줄이기 위해 청소, 시설관리 등 용역노동자 7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면서“이사장이 콜센터 직원에 대해서도 의지가 있다면 직접 고용을 못할 이유가 없다. 기존의 직원노조가 반대한다는 이유로 이 사태로까지 키운 것은 전적으로 기관장인 이사장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리더로서 김 이사장의 고민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리더는 해법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역할이자 숙명이다. 노조가 파업한다고 같이 단식농성하는 것은 리더로서의 직무유기이자 책임회피로 보인다. 결단을 늦춰서는 안된다”면서“하루 온종일 감정노동에 시달리는 콜센터 직원들을 직접 고용하고 이 분들에게도 합당한 처우를 해드리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이사장이 단식농성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찾는게 문제 해결”이라고 말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