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총리·이낙연 전 대표, ‘DJ 호남 민심 잡기’ 나섰다

김형민 기자l승인2021.06.14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낙연 전 대표가 고 김대중 대통령의 적통을 강조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전북 진안이 고향인 정 전 총리와 전남 영광이 고향인 이 전 대표가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인 호남을 놓고 경쟁하는 동시에 자신들의 정치적 스승인 고 김 전 대통령을 구심점으로 함께 '반이재명' 전선을 강화하는 것으로 읽혀지고 있는 것.

먼저, 정 전 총리는 14일 고 김 전 대통령 일산 사저 기념관 개관 행사에 참석, “대선 직후부터 국가 환란으로 불렸던 IMF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 하시던 김 전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시절이 생생히 떠오른다”며 “지금은 제2의 IMF에 버금가는 국가위기 상황이다. 과거 IMF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던 김 전 대통령의 애민정신과 준비된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전 총리는 “우린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로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도 이날 축사를 통해 “김 전 대통령님은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두드러진 역사의 지도자”라며 “그와 동시대를 살았다는 것은 우리 세대의 축복”이라고 김 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당신(김 전 대통령)의 꿈과 권한, 성취와 좌절 그 모든 것이 우리 삶의 일부였다”며 “앞으로 시간 나는 대로 사저 기념관에 들려 느슨해진 저 자신을 채찍질하고 그때 마음을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여권의 두 유력 대선 주자가 고 김 전 대통령 접점을 내세우며 적통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은 현재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차별점에서다.

실제, 이 지사는 민주당의 뿌리인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계열이 아니라 그동안 비주류로 분류돼왔다.

이와관련, 전북출신 한 원로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기업인, 언론인 출신으로 정 전 총리와 이 전대표의 삶의 궤적을 달리하지만, 고 김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정계에 발을 들였다는 공통분모를 가진 두 사람은 앞으로도 김 전 대통령의 적자, 나아가 민주당의 적자임을 지속적으로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다른 일정이 있어 공교롭게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u@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