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맞춤형 컨설팅 지원 확대

경쟁력 높인 청년농업인 농가소득으로 이어졌다 윤홍식 기자l승인2021.05.13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촌진흥청의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이 농가 소득을 평균 28% 끌어올리고 청년농업인의 사업 성공과 영농 조기 정착을 돕는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농진청에 따르면 2017∼2020년까지 최근 4년간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추진결과, 사업 참여 경영체 총 160개소의 평균 소득이 사업 전 5798만 원에서 사업 후 7440만원으로 약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은 새로운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결합해 농산물의 고부가가치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경영체 40개소를 선정해 시설·장비·컨설팅 등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평균소득 증가율을 연도별로 보면 2017년에는 (사업 전)5019만원→(사업 후)6109만원으로 21.7% 증가했고, 2018년에는 5984만원→7,839만원으로 31% 늘어났다.
2019년에는 6019만원→7792만원으로 29.5% 올랐으며, 지난해에는 6170만원→8019만원으로 30% 증가했다.

농촌진흥청은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의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내년에는 사업규모를 40개소에서 80개소로 2배 늘릴 계획이다.
노형일 코로나19대응영농기술지원반장은 “농촌 고령화에 대응해 앞으로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청년들이 농촌으로 들어와 조기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