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의회,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이행 촉구

남원시의회 전평기 의원 5분 자유발언 김수현 기자l승인2021.04.10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원시의회 전평기 의원은 9일 열린 제24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에 나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이행’을 촉구했다.

전 의원에 따르면 지금 세계는 코로나19 감염병 외에도 인도에서는 히말라야의 빙하 붕괴로 인해 홍수피해가 발생했으며, 미국 텍사스주에서는 최악의 겨울 폭풍을 겪는 등 지구촌 곳곳이 이상기후로 신음하고 있다.

이러한 ‘기후위기’ 원인은 1만년동안 4℃ 밖에 상승하지 않았던 지구의 온도가 100년 동안 1℃나 상승한 급격한 온난화 때문이다. 물론 더 근본적인 원인은 산업의 발달에 따른 환경파괴다.

남원시의 경우 지난해 여름 54일동안 기록적으로 이어진 장마를 겪었고, 400mm 이상의 폭우로 섬진강 둑까지 무너져 수해의 상처로 고통받고 있다. 올해 초에는 영하 20도에 달하는 북극한파를 경험하기도 했다.

이같은 기후위기에 맞서 세계적인 차원의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2015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체결했며, 2018년에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서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는 특별보고서가 제출되기도 했다.

또한 2020년에는 세계 1위 온실가스 배출 국가인 중국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120여개 국가가 탄소 중립을 선언했다.

우리나라는 2030년 온실가스 배출 목표치를 2017년 배출량 대비 24.4% 감축한다고 계획을 제출했지만, 이는 2010년 대비 45% 이상을 감축해야 한다는 협의체의 목표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는 미미한 효과밖에 기대할 수 없다.

이에 유엔도 우리나라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어떤 행동도 하지 않는 국가’ 또는 ‘기후악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기후위기가 먼 이야기가 아니듯이, 기후위기에 맞서는 노력 또한 남원도 예외일 수 없다.

실제 남원시는 지난 3월 3일 도내 시군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탄소중립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같은 남원시의 계획이 실질적인 온실가스 배출 저감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IPCC에서 정한 기준에 부합하도록 목표와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 남원시는 2030년까지 2015년 배출량 대비 27.8% 감축하겠다고 설정했으나 이는 IPCC 목표에 비해 매우 미흡하다.

이와 관련 전 의원은 “남원시만이라도 실질적인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선도적으로 목표와 계획을 과감하게 수정하여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전 의원은 ‘2050 탄소중립’ 추진계획에는 2030년까지만 세부목표가 설정되어 있는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목표를 앞당겨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쓰레기 분해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에 관한 현실적인 대안마련,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방법 발굴 등을 제안했다.

전 의원은 “탄소포인트제, 일회용품 없는 청사 만들기, 실내적정온도 유지, 모바일 영수증 받기, 자전거 이용하기, 자동차 공회전 줄이기 등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사소하지만 위대한 ‘불편함’을 통해 ‘건강함’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중립을 위해 진심으로 노력한다면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기자  ksh5351@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