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인구소멸 해결책으로 떠오른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선정 위한 밑그림 그려

기사승인 2022.08.10  

공유
default_news_ad1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지역 인구소멸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시했던 지자체장의 외국인 비자 발급 권한 이양을 위한 밑작업에 돌입했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정읍시와 남원시, 김제시 및 전북지역대학교 총장협의회, (사)전북뿌리산업연합회 등과 함께 ‘외국인 우수인재 지역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법무부가 발표한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공모에 대응하기 위한 초석으로 산·학·관이 협력해 지역에서의 외국인 정착을 장려함에 따라 생활인구 확대, 경제활동 촉진, 인구 유입 등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지난달 8일 김 지사가 지역 인구소멸 문제에 대한 해법으로 직접 대통령에게 인구의 10%범위 내 이민비자 등 추천 권한 부여를 건의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로 볼 수 있다.

실제 김 지사의 건의 이후 법무부는 비자 발급을 지방자치단체의 수요를 반영하는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해당 사업은 김 지사의 건의 내용과 결이 같은 지역 특성과 요구를 반영하는 비자로 지역인재 확보와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전북지역 역시 최근 3년 간 인구과소지역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생산연령인구 감소, 특정업종 기피현상 등에 따라 도내 농·산업 현장에서 고질적인 일손 부족 문제 등은 매년 지역의 고질적인 문제로 대두된 상태다.

이처럼 김 지사가 지역소멸에 대한 해법을 화두로 던진 만큼, 도는 이번 법무부의 시범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에 전북도는 인구감소지역 시군별 공모 참여 의사 여부를 조사하고 최종 정읍시·남원시·김제시 3개 시·군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했으며, 기업-외국인 매칭을 위한 해당 지역 기업체별 외국인 인력 수요 및 대학별 외국인 유학생 전공학과 조사, 대학 간담회 개최 등 공모 선정을 위한 밑그림을 그려왔다.

김관영 지사는 “법무부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은 지방 인구감소 대응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전북도가 제안한 만큼, 공모 준비를 철저히 준비해 전북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학 및 기업과의 협력체계를 더욱 견고히 하여 외국인 우수인재와 지역이 함께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