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식량안보'·'농업 미래성장' 강조한 현 정부···전북에 훈풍부나

기사승인 2022.08.10  

공유
default_news_ad1

현 정부가 식량주권 확보 등을 최우선 과제로 꼽으면서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을 공언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팬더믹을 비롯해 기상이변, 전쟁 등으로 세계 각국에서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화두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처럼 식량안보 문제가 전국 현안으로 대두된 만큼, 스마트팜 등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에 선도적으로 이끌어온 전북도의 향후 대처가 더욱 중요해졌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하반기 농식품 물가 안정과 식량주권 확보 등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해 새 정부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이번 농식품부의 업무보고에서 그간 전북도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던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가 주요 현안에 포함됐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디지털 기술이나 푸드테크 등 농업과 결합시켜 농업의 부가가치를 높혀 새로운 산업을 육성한다는 것이다.

또 이날 정부는 청년들에게 스마트팜 창업을 독려하기 위해 지자체와 농어촌공사 농지에 스마트팜을 설치해 장기 임대하는 사업도 추진하는 등 농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급등하는 곡물가격을 방어하고 향후 미래 식량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곡물 엘리베이터를 건설해 공공 비축 물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밝혔다.

이처럼 정부가 그간 전북도에서 추진해왔던 농업의 고도화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공언한 만큼, 향후 전북도는 스마트 산지유통센터(APC) 확충 및 농식품온라인 거래소 구축 등에 대한 현 정부의 기조에 대한 발 빠른 대처 필요한 이유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내용이 구체화되는 시기에 맞춰 전북도에서도 후속 사업 추진 등에 대해 발빠르게 대처할 계획”이라며 “스마트팜 등 전북도가 선도하던 사업들이 주요 현안으로 떠오른 만큼, 향후 사업을 추진할 때 전북도가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6
set_new_S1N1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