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 전국 최초 해외 교류지역 간 계절 근로 사업 도입

기사승인 2021.10.27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가 전국 최초로 해외 교류지역 간 계절 근로 사업 도입해 도내 농·어촌 인력난 해소와 교류 활성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베트남 우호지역인 까마우성 계절근로자 입국 환영행사를 열고 본격적으로 농촌 현장에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채용된 계절근로자들은 전라북도가 지난 2019년 우호관계를 맺은 베트남 까마우성 지역민으로 총 27명이다.

이들은 자국에서 진단검사 등 관련 절차를 거친 뒤 한국에 입국했으며 곧바로 고창군 격리시설에서 14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내년 3월까지 총 5개월 간 고창군 9개 농가에서 근무하게 된다.

이번에 해외 교류지역 주민들이 계절근로자로 들어온 것은 전북도가 첫 사례로 국제교류를 통해 양 지역간 상생방안을 도출했을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계절근로자 수급채널 구축으로 도내 농·어촌 인력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은 도가 전 세계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 제한에 따라 도내 농·어촌근로자 부족 문제가 두각되자 베트남 우호지역에 계절 근로를 제안했으며, 지난 6월 24일에는 송하진 도지사가 직접 나서 까마우성 레권 인민 위원장과 온라인 화상 면담을 갖고 계절 근로 사업에 대해 상호 합의를 가져 성사됐다.

한민희 도 대외협력국장은 “전북도의 국제교류를 통한 계절근로자 도입은 농촌 인력난 해소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류지역이 서로 상생하고 지역민들에게 직접 도움이 되는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