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꽃다발용 국화’가 새로 피었습니다

기사승인 2021.10.27  

공유
default_news_ad1

국화의 계절 가을, 재배하기 쉽고 크기가 다양한 국산 꽃다발용 국화가 개발돼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은 27일 완주군 소재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새로 육성한 국화 10여 계통과 이미 보급되고 있는 국화 10여 품종을 선보였다.

새로 개발한 ‘원교B1-205’는 일 년 내내 밝은 노란색 꽃이 피는 대형 스탠다드 계통으로, 잘 자라고 꽃이 풍성하다. 절화(자른꽃) 수명이 한 달 이상(일반국화 2주)으로 길고 개화 반응 주수가 6.5∼7주로 꽃이 일찍 핀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품종을 출원한 뒤 재배 심사 중인 ‘코랄비치’, ‘프레시카펫’, ‘라이트업’과 대표 국화 품종인 ‘백강’, ‘피치팡팡’도 선보였다.
농촌진흥청에서는 2020년까지 스탠다드 5품종, 스프레이 92품종의 국화를 육성해 전국 농가에 보급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화훼과 김원희 과장은 “앞으로도 재배가 쉽고 소비자가 좋아하며 국내·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국화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보급하겠다"며 “코로나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화훼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주에서 ‘백강’ 등 국산 스탠다드 국화 품종을 재배하고 있는 국정호씨는 “그동안 노란색 대형 국화 품종은 적당한 것이 없었는데 새로 개발된 품종이 조기에 확대 보급돼 국내와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품종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