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리천장 깼다” 전북은행 첫 여성임원

기사승인 2021.10.27  

공유
default_news_ad1

- 29년차 김선화 고객업무 부장 소비자보호 총괄책임 'CCO’ 유연한 조직문화 조성 첫 행보

   
 

전북은행 역사 반세기만에 굳건한 유리천장을 깨고 최초 여성 임원이 탄생했다. 

JB금융지주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 인 CCO(Chief Customer Officer)에 김선화(52) 고객업무부장을 만장일치로 선임했다. 

올해 3월 금융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금융소비자의 권리가 강화되면서 CCO의 역할 또한 중요해졌고, 이에 따라 새로 선임된 김선화 CCO는 앞으로 은행 전반의 제도와 프로세스를 금융소비자 보호 관점에서 진단하고 개선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전북은행의 첫 여성 임원 타이틀을 달게 된 김선화 CCO는 29년차 JB맨으로서 영업점과 주요 본부 부서를 두루 거치며 탁월한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외유내강형 리더로서 직원들의 신망 또한 두텁다. 
  
특히 이번 전북은행의 여성 임원 발탁은 서한국 은행장 취임 이후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선포하고 친환경과 사회적 책임경영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양성평등 지향과 여성인재 발탁으로 유리천장을 해결하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한 행보이기도 하다. 

또한 이 같은 적극적 움직임은 능력 및 역량을 배제하고 ‘여자라서’ 오르지 못했던 기존 구세대적 발상에서 벗어나 요즘 사회가 최우선으로 여기는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기 위한 전북은행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김선화 부장은 “첫 여성임원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부담감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제 몫을 충실히 해 나가면서 많은 여성 후배들에게 길잡이가 되며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금융소비자보호가 최근 금융 산업의 변화에 따라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부분이므로, 본부 부서 및 영업점과 소통하며 바람직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백지숙기자·jsbaek1023@  

백지숙 기자 fiomamaa@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