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현모 KT 대표, “인터넷 먹통 보상방안 마련”

기사승인 2021.10.26  

공유
default_news_ad1

- "책임 통감" 사과

전북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발생한 25일 KT 유·무선 통신 장애 사태에 구현모 KT 대표가 공식사과하고 조속한 보상방안 마련을 약속했다.
26일 KT 전북본부에 따르면 구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어제 전국적으로 발생한 인터넷 장애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구 대표는 "인터넷 장애 초기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외부에서 유입된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했으나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최신 설비 교체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했고, 정부의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KT는 사고 당일인 25일 오후 2시께 공지를 통해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구 대표는 '최신 설비 교체작업 과정'에서 이 같은 라우팅 오류가 발생했다는 점을 이번에 추가로 설명한 것이다.
그는 "CEO로서 KT를 믿고 서비스를 사용해 주시는 고객님들께 장애로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심층적인 점검과 함께 프로세스를 보완하고, 아울러 이번 사고를 유무선 네트워크 통신망 전반을 면밀히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조속하게 보상방안 또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KT는 25일 오전 11시 20분께 유무선 인터넷망이 장애를 겪으면서 전북을 비롯해 약 1시간 25분간 전국 가입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KT 전북본부 관계자는 “이용약관 상에 연속 3시간 이상 서비스를 받지 못하거나 1개월 누적 시간이 6시간을 초과할 경우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한 시간에 해당하는 청구금액의 6배를 손해 배상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