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드 코로나’ 전북도민 협조에 달렸다

기사승인 2021.10.2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새달부터 1~3단계 시행 일상회복추진단 구성 운영

내달 초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이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의 윤곽이 드러난 가운데 전북도가 코로나19 일상회복추진단을 꾸려 지역 실정에 맞게 단계적 일상회복을 적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25일 내달 1일부터 적용될 3단계에 걸친 방역조치 완화 내용이 담긴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초안을 발표했다.

초안에는 일상회복이 3단계로 나눠 6주 간격으로 시행되며, 확진자 폭증 및 주간 중증환자·사망자 발생 규모 확대 등의 변수를 고려해 진행된다.

11월 초부터 적용되는 1차 개편안에는 감염 우려가 높은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등 일부를 제외한 생업시설 운영제한 시간이 해제되는 내용이 담겼다.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등은 영업시간을 24시까지 확대하며, 백신접종자와 음성확인자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사적모임의 경우 백신 접종구분 없이 전국적으로 10명까지 가능하며, 결혼식과 박람회 등 100명 미만 행사는 진행할 수 있다.

2단계에서는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시간제한도 해제되며, 접종완료자와 검사음성자 등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행사를 인원에 제한 없어진다.

3단계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과 출입명부작성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제외한 다중이용시설 운영 및 행사, 사적모임 등에 대한 제한이 없어진다.

일상회복 단계는 4주간의 이행기간과 2주간의 평가기간을 거쳐 진행되며, 예방접종률과 중환자실 병실 가동률, 사망자 등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평가를 통해 단계적으로 전환된다.

이 같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의 초안이 발표됨에 따라 전북도 코로나19 일상회복추진단은 전북도와 전북연구원 등 8개 기관에서 50여명이 참여해 경제민생반, 사회문화반, 자치안전반, 방역의료반 4개 반으로 꾸려지며, 중앙과 도, 시·군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단계적 일상회복 적용에 연착륙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단계적 일상회복 지역의 실정에 맞게 적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