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만금 공사 지역 업체 외면 너무하다

기사승인 2021.10.17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20년간 진행돼온 새만금개발사업 대부분이 외지 대형업체의 싹쓸이 독점으로 결정되면서 지역 업체들이 철저히 푸대접을 받아왔다는 지적이 국감에서 제기됐다. 국회 김윤덕의원(민주당.전주갑)은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을 상대로 한 국감을 통해 지난 1991년 착공이후 진행된 방조제축조사업을 현대, 대우 등 대기업이 독식한 이후 지금 까지 외지 대형업체들의 주도적 공사수주 상황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면서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지금까지 투입된 공사금액 1조2000억여 원 중 지역 업체에 지급된 금액은 15%정도에 불과한 1900억여 원에 그쳤다는 게 김의원 주장이다. 새만금개발사업으로 인한 공사물량의 85%를 외지 업체들이 몰아간 것으로 지금 대로라면 향후 수조원의 공사비가 투입될 예정인 신항만 축조공사를 비롯한 수변도시조성 사업 등에 있어서도 외지업체가 무더기 수주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특히 지난 2017년 이 같은 외지업체 싹쓸이 수주 문제점 해결을 위한 새만금사업 지역기업 우대기준을 마련한 특별법 제정으로 공사에 참여한 지역 업체 수가 소폭 늘어나긴 했지만 참여율만 높아졌을 뿐 계약된 금액의 총량은 특별법 제정 전이나 큰 차이가 없었다. 사업비 배정을 확대해 지역기업 수주총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한정된 지역배정 물량에 사업체 수만 늘리는 꼼수를 적용하면서 오히려 지역 업체간 경쟁만 부추긴 것에 다름 아닌 결과만 가져온 것이다.

공사가 활발해 지면서 계약이 늘고 이로 인해 지역 건설업체에도 훈풍이 불 것이란 기대가 있었지만 근본적인 보완책이 마련되지 않는 한 3조2천여억 원이 투입될 신항만 축조공사를 비롯한 향후 개발 사업 모두에서 전북업체는 철저히 소외될 것이 뻔하다. 공사수주 과정에서 주도적인 참여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겨우 끼워 넣기를 통해 공사에 참여하는 상황인데 그마저도 전북기업들이 철저히 배제되는 불공정한 관행이 지속된다면 이는 맞지 않다.

허울뿐인 우대기준이 아닌 전북기업들의 실질적으로 공사에 참여하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에도 훈풍이 불수 있는 방안을 서둘러야 한다. 능력이 부족하고 기술력의 한계로 공사에 배제된다면 할 말 없지만 충분한 시공능력이 있음에도 같은 편 봐주기로 전북기업들이 소외된다면 이는 너무 억울한 일 아닌가. 지역기업참여확대를 위한 현실적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