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농협, 청년농업인 육성 위한 농협의 역할 고민

기사승인 2021.04.07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7일 지역본부 회의실에서 한국농수산대 청년연합회 임원진들과 '지속 가능한 농업',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청년농업인 육성정책 현황과 전망', '청년조합원 유입 활성화'를 위한 농협의 역할에 관한 대화를 나눴으며, 청년농업인의 조합원 신규 가입을 위한 출자금 납입 수준 완화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 전라북도는 청년창업 및 인턴제 지원, 멘토링 및 컨설팅, 연수지원 등 청년농업인 육성관련 조례 제정으로 청년농업인 및 귀농귀촌 인구 유입 정책을 구축·운영 중이다. 정재호 본부장은 "청년농업인의 육성 없이는 농업·농촌의 미래가 없다"고 강조하고, "청년농업인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 나아가 청년조합원 유입 활성화로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