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촌진흥청, 과수화상병 피해 최소화 방안 추진

기사승인 2021.04.07  

공유
default_news_ad1

농촌진흥청이 과수화상병 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업용 드론(무인기) 및 수간주사를 활용한 시험방제를 추진한다. 
7일 농진청에 따르면 국내 과수화상병 발생이 확인(2015년)된 이후, 효과적인 과수화상병 방제기술 개발을 위해 연구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대학 및 관련 민간기업 등과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농촌진흥청과 대학, 농업환경정보기술 전문기업이 공동연구로 개발 진행 중인 ‘과수화상병 예측 시범서비스’가 운영 중이다. 
과수농가에서 참고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예측 시범서비스는 국내 실정에 맞게 개발된 과수(사과, 배)화상병 예보시스템으로, 기상관측자료와 생물계절 예측모델 등을 활용해 정보를 제공한다.
4월 중·하순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개화기 방제에 앞서 충북 충주에서 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농업용 드론(무인기), 수간주사를 활용한 시범 방제를 추진한다.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한 다각적인 방제기술의 일환으로 8일 충북 충주 산척면, 앙성면, 동량면, 엄정면, 소태면, 안림동 등 6개 지역 658.2헥타르에서 드론 공동방제를 실시한다.
기존 과수화상병 방제는 고성능분무기(SS기)를 활용한 지상방제로 이뤄졌으나, 방제약제로부터 농업인의 건강을 보호하고 방제에 드는 시간과 노동력을 줄이기 위해 과수화상병 발생지역 일대를 권역화해 드론으로 방제한다. 
이번 드론 공동방제에는 보호살균제인 미생물약제를 사용한다. 개화기 방제에 사용되는 약제 가운데 꽃이 피기 시작할 무렵(4월 초중순경 개화초기)부터 수시로 방제에 사용할 수 있는 약제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드론 공동방제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3월 한 달간 방제 대상지역을 도면화 하는 작업을 실시한 바 있다.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과수화상병 치료제가 없어 예방 약제를 활용한 방제가 중요하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나무줄기에 구멍을 뚫어 예방 약제를 직접 넣는 수간주사 방제기술을 시험 중이다.
지난해에 수간주사를 통해 화상병의 확대를 억제하는 효과를 일부 확인했으며, 이에 대한 실증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수간주사를 통해 과수화상병을 장기간 억제하는 효과가 확인될 경우, 과수화상병 방제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윤홍식기자


윤홍식 기자 press1e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