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주 곤충이야기 체험관 활짝

기사승인 2021.04.0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시물과 교육프로그램 새단장

   

무주군의 대표 관광지로 꼽히는 반디랜드 내 사계절 곤충을 체험이 가능한 곤충이야기 체험관이 지난 6일 새롭게 문을 열고 관람객들을 맞게 됐다.

군은 반디랜드 소규모 동물동장 주변에 위치한 “무주곤충이야기 체험관”은 전시물과 교육 프로그램을 새 단장해 반디랜드 방문객을 대상으로 살아있는 곤충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기존 식용곤충의 한정적인 전시・체험에서 벗어나 무주에 서식하는 살아있는 곤충과 나비 전시를 통해 생동감이 넘치는 체험장으로 탈바꿈 했다. 운영시간은 주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체험관 구성은 로비에 사계절 살아있는 곤충전시와 나비 전시실 등 식용곤충 전시실, 나비 사육실, 식용곤충 교육 체험실로 구성돼 있으며, 큰줄흰나비, 힌점박이 꽃무지, 쌍별 귀뚜라미 등 15종 곤충을 전시 중에 있다.

이곳에서는 무주에 서식하고 있는 애반딧불이를 비롯해 물방개, 장구애비 등 수서곤충과, 나비와 장수풍뎅이 등 애완학습곤충을 체험할 수 있으며, 식용곤충에 대한 교육 체험도 가능하다.

특히 곤충전문가가 직접 해설해 주는 흥미로운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사계절 특별 전시와 방학 생태교실을 운영할 계획으로 관람객에게 많은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연구과 반딧불이팀 정재훈 팀장은 “무주에 서식하는 살아있는 곤충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교육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곤충교육과 체험이 가능한 곤충이야기 체험관을 개관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동성 기자 kd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