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 ‘가치앗이' 서비스 시작

기사승인 2021.03.01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도- 전북경진원, 오늘부터 오픈 장터와 지도·자원 공동 사용

공유장터‧공유지도‧공유실험실‧공유자원을 같이 쓰며 가치를 나누고 공유하는 온라인 플랫폼이 오픈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조지훈)은 공유경제 기반을 강화하고, 지역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 '가치앗이'(www.jbshare.kr) 서비스를 2일부터 도민에게 제공한다.

전라북도는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2017) 및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 기본계획(2020~2024)을 수립하고, '공유와 협력으로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공동체, 천년전북'을 비전으로 지역자원의 가치창출, 지역순환경제 강화,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힘써왔다.
전라북도는 공유경제 활성화 기반을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두고 차별화된 전북형 공유경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지난 한 해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가치앗이'라는 플랫폼을 선보이게 됐다.
'가치앗이'는 BI 공모전을 통해 도민들이 직접 만든 공유경제 온라인 플랫폼의 공식 명칭이다. '가치'는 '가치'와 '같이'의 두 가지 의미를 아우르고, 품앗이의 '나누다'는 뜻의 '앗이'를 따와 '가치를 같이 나누다'는 의미를 담은 특별한 이름이 만들어졌다.
공유경제 플랫폼은 서울특별시 공유허브를 비롯해 공유부산, 공유제주 등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추세이다. 또한 공유주방 등 다양한 공유사업들이 우후죽순 생겨나며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로 정착하고 있다.
'전북형'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완성한 공유경제 플랫폼 '가치앗이'는 이름만큼 특별함이 있다. 공유기업들에 대한 정보 제공을 넘어 공유자원 제공자와 사용자를 연결, 기업과 단체(공동체)가 사업과 활동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공유자원의 등록‧예약‧결제 등 거래시스템을 제공한다.
공유 비즈니스 발굴을 위한 공유실험실 운영, 공유 기업(단체)를 위한 탬플릿 제공, 사용자들에게 거래의 편리함을 위한 거래소 역할의 공유거점 발굴 등 전국 최초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공유가치를 경제적 가치로 담은 공유화폐 '앗이'의 활용 이력과 자원공유 이력을 '공유이력'으로 남겨 자원의 활용 흔적을 표현해 '공유'의 의미를 살려나간다.
지난해 온라인플랫폼 구축과 함께 진행된 민간 공유가능 자원조사 결과, 물건 48건, 공간 175건, 재능‧지식 145건 등 총 368건의 자원이 플랫폼에 등록됐다. 공유거점으로는 스페이스코웍, 학산복지관, 임실치즈마을 등 10개소를 등록했다. 공유거점은 공유지도를 통해 확인 가능하고, 공유거점을 희망하는 기업이나 단체는 플랫폼 내 공유거점 등록 신청을 통해 상담 후 등록할 수 있다.
송하진 지사는 플랫폼 오픈을 앞두고 "민·관·기업 모두 서로의 가치를 나누는데 동참해 진정한 가치앗이의 꿈을 실현하고, 공유경제 플랫폼이 전라북도 공유경제 활성화와 공유문화의 원동력으로 작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