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예술단체 협력작품 ‘태권소리극’ 공연콘텐츠 배급 프로그램 선정

기사승인 2021.02.2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문연) 주관 ‘문예회관·예술단체 공연콘텐츠 공동제작·배급 프로그램’에 선정돼 국비 1억 300만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선정된 작품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고창문화의전당, 부안예술회관과 함께 전북지역 내 예술단체 등과 협력한 창작 태권소리극 ‘태권유랑단, 녹두’다.

‘태권유랑단, 녹두’는 1894년 조선시대로 간 태권유랑단이 동학농민혁명의 발생지 고창을 시작으로, 부안, 전주로 이동하며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이해하고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역사 판타지다.

역사 속 인물의 현대판 캐릭터 열전, 천개의 촛불로 표현할 동학의 정신, 조선DJ 등 시대를 넘나드는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해 전통과 현대의 경계를 허물고 전라북도만의 특성화된 브랜드 공연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공연은 11월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을 시작으로 고창문화의전당, 부안예술회관에서 총 6회 이뤄지며, 지역 예술인 7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