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통합돌봄 선도사업 탄력 받았다

기사승인 2021.02.23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 통합돌봄 선도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3일 시에 따르면 최근 보건복지부의 ‘보건복지 전달체계 강화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보다 강화된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 전달체계 강화 시범사업은 제공자 중심으로 분절된 보건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던 것에서 이용자 중심으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으로, 올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원스톱 복지서비스 제공, 양질의 통합적 돌봄서비스 확충 및 통합사례관리 강화, 살아 움직이는 민·관 협력체계 구축 등 3대 세부목표를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편리한 원스톱 복지서비스를 위해 35개 동에 설치된 ‘원스톱 통합돌봄 창구’ 운영을 강화키로 했다.
또 기존의 돌봄 서비스가 충족하지 못하는 틈새를 메우기 위해 복지서비스 종합돌봄쿠폰 도입 등 양질의 통합돌봄 서비스를 확충키로 했다.
앞서 시는 올해부터 확대된 통합돌봄 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동네복지 팀장과 담당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업무공유간담회를 실시한데 이어 통합돌봄 사례관리사 집중교육도 진행했다.
민선식 시 복지환경국장은 “이번 보건복지 전달체계 강화 시범사업 선정을 통해 전주형 통합돌봄이 더욱 공고히 확대 개편될 것”이라며 “통합돌봄과 전달체계 강화라는 두 바퀴를 통해 시민이 체감하는 완성도 높은 돌봄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