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엘리베이터 버튼 살균기 개발...이르면 다음달부터 본격 생산

기사승인 2021.02.18  

공유
default_news_ad1

- (주)내일엔, 광반사 설계 통해 버튼 살균할 수 있는 장치인 'Zero-V' 특허 등록 완료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속 방역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한 중소기업이 획기적인 엘리베이터 버튼 살균기를 개발, 본격 생산채비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18일 (주)내일엔(대표 길민수)에 따르면, 승객의 안전을 고려하여 UVA와 UVC(살균력이 검증된 장파자외선과 단파자외선)를 선택적으로 조사하고 광반사 설계를 통해 효율적으로 버튼을 살균할 수 있는 장치인 일명 'Zero-V'(사진)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찢기고 오염되고 항균 및 항바이러스 효과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는 구리필름을 이제는 벗겨 낼 수 있다는 게 길민수 대표의 설명이다.

실제, 작년 한 해 동안 백신 운송용기에 대해 연구 개발을 진행하던 길 대표는 어느 순간 자동차키의 끝으로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르고 있는 자신을 보며 개발을 결심하게 되었다 한다.

코로나 확산 이후에 비접촉식 센서나 항균 피톤치드등 대안이 될 수 있는 기구나 물질들이 공개되고 개발되었지만 손끝감염에 대한 우려를 씻어 내기에는 여러 단점들이 존재했다.

이는 버튼시스템을 통째로 교환해 많은 비용이 든다거나 즉각적인 살균을 하기 위해 매번 버튼에 뿌려야 되는 수고로움이 있어야 되기 때문이다.

이에 'Zero-V'는 관계기관 등으로 부터 이러한 단점들을 완벽히 해결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외부 전원이 필요치 않게금 배터리를 활용하고 그 충전 방식도 핸드폰 충전기를 쓰면 된다는 것.

무엇보다, 엘리베이터에 간단히 부착해 설치가 쉽고 저전력 회로 설계로 많게는 20일 이상 지속 사용이 가능하다는게 이 제품의 강점이다.

길 대표는 “불특정 다수가 매일 접하게 되는 관공서나 병원 등에 우선 공급을 희망하고 있으며 추후 엘리베이터 생산 업체와 협의해 부착 구조가 아닌 매립 구조 형태로의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제품과 개발에 대한 문의는 www.naeiln.com에 접속하면 가능하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