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읍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조성 추진

기사승인 2020.11.27  

공유
default_news_ad1

정읍시는 칠보산 일대 정읍허브원과 노인복지관, 시립요양병원, 치매안심센터 등을 연계하는 정읍 치유&요양권역 조성을 위한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사업 실현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지난 27일 산림청을 방문해 박종호 산림청장과 면담했다.

면담에서 유 시장은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조성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2022년 국가 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유 시장은 “향기와 경관 등을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는 치유의 숲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민의 건강을 위한 필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우리 시는 청정한 자연환경의 강점을 가진 만큼 안전 관광과 치유관광에 최적화된 도시”라고 강조했다.

시는 북면 복흥리 국유림 일대 약 73ha 규모의 ‘음악과 예술이 있는 산림치유의 숲’을 개발 컨셉으로 하는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을 구상 중이다.

숲의 경관과 향기, 소리, 음이온 등 다양한 산림치유 자원을 통해 신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치유센터와 치유정원, 향기 탐방로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국립 치유의 숲 조성사업 시행 시 휴식과 산림휴양공간 조성을 통한 국민건강과 행복 증진은 물론 ‘향기공화국 정읍’으로 도약할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진섭 시장은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이 조성되면 KTX와 고속도로, 국도 등의 접근성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이 있어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적인 치유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성우 기자 jsw@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