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만금그린뉴딜특별위 시동 걸었다

기사승인 2020.11.19  

공유
default_news_ad1

새만금그린뉴딜특별위원회 출범식이 19일 오전 당대표실에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 위원장을 맡고 있는 안호영 의원 등 도내 K뉴딜 분과위원,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박준배 김제시장, 권익현 부안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먼저, 이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탄소저감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는 생산과 수출이 어려워지고 매출도 어려워지는 시대가 이미 왔다”며 “일상에 다소 고통이 있다고 하더라도 탄소저감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새만금은 일조량이 많고 바람도 풍부한 곳이어서 신재생에너지 생산에 적합한 곳”이라며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새만금개발공사를 만들었고 새만금개발청을 현지로 옮기기도 했고 역대 어느 정부보다 많은 예산을 투입해 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매립을 공공매립 방식으로 전환해서 바닥을 정비하는 것은 상당한 정도로 궤도에 올려놨는데 이제 그 안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를 빨리 채워가야 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 그린뉴딜특별위원회는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기 만들어졌고, 주요 사업 계획은 ▲새만금 조기 추진을 위한 상황점검 ▲새만금 해수유통 정책 검토 ▲에너지 독립형 자원순환형 체계를 통한 친환경 도시 건설 추진 ▲새만금 인근의 해수유통 갈등의제 중재 등이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