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정치권, 한빛 원전 3호기 재가동 '거센 비판'

기사승인 2020.11.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수조사 없이 공극만 보수” 도의원 7명·전북연대 회원 시민단체 이어 운행 중단 촉구

   
 

한빛 원전 3호기가 재가동된 것과 관련해 전북지역 시민사회 단체에 이어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시설 균열 등으로 인한 불안전성이 아직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발전을 재개한 한빛 원전 3호기에 대해 인근 주민들과 시민단체, 도내 정치권 등은 관계 당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반발은 계속될 전망이다.

성경찬 의원(고창1) 등 도의원 7명과 전북연대 회원들은 19일 전남 영광군 한빛 원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빛 3호기가 격납고 공극 문제로 오랜 기간 정비하다가 지난 14일 2년 6개월 만에 재가동됐지만, 여전히 안전이 확보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빛 원전 3호기는 지난 2018년 5월 계획예방정비 중 격납건물에서 공극이 발견돼 보수·정비로 가동이 계속 연기돼 왔었다. 그동안 발견된 공극은 총 124개다.

이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격납건물의 전체적인 전수조사 없이 공극에 대한 보수를 완료한 것만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면서 “원전 운영에 있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할 규제기관의 책무를 져버린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한빛 원전의 설계·감리를 담당했던 한국전력기술, 한국수력원자력과 협력 관계에 있는 프라마톰사와 콘크리트학회에 평가와 검증을 맡기게 된 순간부터 한빛 3호기 재가동의 불행은 예정됐던 것”이라며 “총체적 부실로 진행된 한빛 3호기의 평가와 검증으로 인한 재가동의 위험부담은 원전 인근의 주민들이 고스란히 감수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과거 짝퉁 부품 사용, 1호기 수동정지 사고, 공극 등 안전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고창·부안군 주민은 위험을 감당해 왔다”며 “한빛 원전과 인접한 지리적 여건과 주민 보호를 위한 방재 재원 지원이 전혀 없는데도 정부는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한빛 3호기의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격납건물의 안전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전수조사와 검증, 안전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지자체와 인근 주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6일 도내 시민사회 단체인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와 전북민중행동은 전북도청 앞에서 한빛 원전 3호기가 재가동된 것과 관련해 비판하고 재가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한빛 원전 3호기에 대한 구조건전성 평가가 격납건물의 안전성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한 졸속·부실·셀프 평가라고 주장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