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택가 분리수거함 엉망 내년부터 관리인력 배치

기사승인 2020.11.1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주시, 4개동서 시범 운영 문제점·개선사항 검토 후 노인일자리 인력 500명 투입

전주지역 주택가 분리수거함이 한결 깨끗해질 전망이다. 전주시가 내년부터 단독주택 분리수거함 주변에 500명의 관리인력을 배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에 나서기 때문이다.

18일 시에 다르면 지난달부터 중앙동, 완산동, 금암2동, 인후2동 등 단독주택이 밀집된 4개 동에서 시범 운영해온 재활용품 분리배출 관리인력 배치 사업을 내년부터 35개 동으로 확대한다.
이 사업은 단독주택 주변에 관리인력을 투입해 하루 5시간씩 분리수거함을 관리하고 주민들에게 분리배출 요령을 홍보하고, 넘쳐나는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현재 4개 동에서 운영된 시범사업 평가 결과, 일반폐기물과 재활용품이 혼합 배출되고 불법투기가 빈번히 발생해 지저분했던 분리수거함 주변이 눈에 띄게 청결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여 재활용품을 수집·운반하는 업체의 작업시간이 줄고 노동강도가 낮아진 것은 물론이고 재활용선별장도 기존 반입된 재활용품 중 일반 쓰레기로 선별해 처리해야 되는 양이 65%에서 시범사업 이후 15%로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4개 동의 추진성과와 문제점, 개선사항 등을 분석·검토한 뒤 내년부터 전주시 35개 동 전 지역에 노인일자리 인력 500명을 투입해 분리수거함 주변을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이 사업이 확대되면 분리수거함 주변이 청결해져 주거환경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재활용률이 높아져 환경을 지키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재활용품 수집·운반 업체와 재활용선별장의 작업량이 줄어들고, 시에서 지급하는 잔재물 쓰레기 처리 예산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노인일자리 창출로 취약계층의 소득이 보장되는 등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선식 시 복지환경국장은 “이번 재활용품 분리배출 관리인력 배치를 계기로 도심 주택가 주변이 한결 청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