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청서 전북현안 집회 잇따라 혼잡

기사승인 2020.11.1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농연 전북도연맹 “농민수당 월10만원” 요구 전북행동 등 환경단체 “한빛3호기 재가동 중단”

전주도심에서 전북지역 현안과 관련한 집회들이 잇따라 열렸다.
관련 집회로 인해 평소 많은 사람이 찾는 전북도청 곳곳에서 혼잡한 모습들이 연출됐다.

전북지역 농민들이 전북도청 앞에서 농민수당 지급을 요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16일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 등 농민단체는 전북도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전북도는 농가가 아닌 농민에게 월 10만원의 농민수당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북도가 만든 농가당 연 60만원의 농민수당은 지급받을 수 있는 농민들 일부가 배제되는 등 문제가 있다”면서 “이 같이 문제가 있는 제도에 대해 농민들이 지속적으로 농성을 함에도 전북도지사는 응답하지 않고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올해 각종 재해로 수확량이 줄어 농민들은 힘든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 같이 천재지변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농민들에게 전북도는 하루빨리 재해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민수당은 지난해 9월 제366회 전북도의회 본회의에서 농업?농촌 공익 가치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 표결 결과 찬성 23명, 반대 10명, 기권 1명으로 최종 가결돼, 농가당 연 60만원을 지급을 골자로 하고 있다.
그러나 농민들은 농민 2만여명에게 연120만원 또는 농가당 최대 2명에게 연 120만원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북지역 환경단체들 한빛 핵발전소 3호기에 대한 재가동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전북민중행동 및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등 도내 환경단체들은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성도 무시, 주변지역도 무시한 한빛 3호기의 재가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8년 5월 11일부터 정기 검사를 실시한 한빛 3호기의 임계를 지난 12일 허용했다”면서 “이는 그간 시민단체들이 제기한 원전에 대한 문제는 해소되지 않고, 핵발전소 사고 발생 시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은 전북지역과 전남 지역 주민들의 의사는 철저히 무시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공사 당시 설계, 감리 등을 맡았던 한국전력기술 즉 부실의 책임을 물어야 할 기관에게 구조건전성 평가를 맡기고, 한수원과 용역업체 관계인 프라마톰사와 콘크리트 학회를 구조건전성 검증기관으로 선정한 것 자체가 평가와 검증의 오류”라며 “전라북도는 한빛 핵발전소 위험과 피해의 직접적인 당사자로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한빛 3호기 재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