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둔산 만추

기사승인 2020.11.03  

공유
default_news_ad1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해지며 일교차가 큰 날씨를 보인 2일 '호남의 금강산'으로 불리는 대둔산에 가을의 끝자락이 그린 오색 수채화가 만추의 절정을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일상에 많이들 지쳐가는 2020년 가을, 유난히 붉고 아름다운 올해 단풍을 마음에 담아보고 내년에는 마스크 없이 맞는 가을을 기원해봅니다.

 

장태엽 기자 mode7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