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도민 공공의료·건강권 침해 발언" 성토

기사승인 2020.10.22  

공유
default_news_ad1

- 조남천 전북대 병원장 ‘공공의대 설립 반대’ 의견 지역 파장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이 공공의대 신설 방안에 반대 의견을 밝힌 데 대해 지역 사회의 비판이 들끓고 있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이명연 위원장과 이병철 부위원장은 22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원장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을 철회하라”며 “국민과 도민 앞에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조 원장의 발언은 의료인력의 심각한 불균형과 지역 간 의료격차 때문에 피해를 보는 도민과 농어촌 주민 건강권을 침해하는 언행”이라며 “건강권 보장과 확대에 정면 배치돼 경솔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공의대 설립은 지역 간 의료격차를 줄이고 비인기 진료과목 기피현상 해결 등을 위한 국가적 과제”라며 “국민 건강과 생명을 보장하기 위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역거점병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소수이익 집단을 대변한 의견을 밝힌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도당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열악한 도내 의료실태로 인해 건강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도민의 절실한 요구인데도 조 원장이 이를 반대했다”며 “공공의료기관 병원장으로서, 의료인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가졌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전북지역 노동·농민·보건의료·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국정감사라는 공식적인 자리에서의 그런 언행은 병원장이라는 공적인 자리에 있는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숙고도 찾을 수 없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조 원장이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하는 이유로 밝힌 대로 과연 전북대병원이 공공보건의료 인력양성, 공공보건의료체계 유지·발전 및 공공보건 의료 서비스질 향상 등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해왔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북대병원 조차도 의료인력 부족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공보건의료 인력양성 책임질 수 있겠냐”고 반문하며 “고압산소치료기 도입 등 공공적 역할도 하지 못하면서 공공의료 서비스질 향상을 이야기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지난 20일 광주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은 공공의대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조 원장은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체계 유지 발전,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는 인프라가 확실히 갖춰진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