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대병원 공공의대 반대 유감이다

기사승인 2020.10.21  

공유
default_news_ad1

‘공공의대 설립’에 전북대병원장이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이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발언한 것이다. 이날 조 병원장은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체계 유지 발전,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는 인프라가 확실히 갖춰진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며 공공의대 설립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날 조 병원장은 전공의 선발과 의료 인력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를 허용하자고도 했다.
  조 병원장의 발언은 의사들의 입장만을 반영한 발언으로 보인다. 재응시 기회를 주지 말라는 것이 현재 도민뿐 아니라 국민들의 여론이다. 얼마전 국회 허종식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재응시 기회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의사파업에 대다수 국민들이 분노했다. 환자 곁을 떠난 의사와 스스로 국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히포크라테스의 선서는 휴지 조각이 되어 버렸다. 이미 다 아는 데로 의사 파업 이유가 의사 수를 늘리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기 위해서다. 자신들의 파업으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불안에 떨었는지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그런데도 의료계는 의사 수급 문제를 들며 의사국가고시를 스스로 거부한 이들에게 기회를 달라고 한다. 일부에서는 의대생들이 사과하면 응시 기회를 줘야 된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의대생들이 사과 할 계획이라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는다. 오히려 정부가 의대생 사과를 조건부로 내세웠다는 사실도 없는 만큼 절대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크다.

  공공의대 설립 이유가 의사 정원 확대 여부보다 지역 발전과 공공의료 확충에 있는 만큼 전북대병원의 입장은 유감스럽다. 서남대가 폐교한 남원지역 주민들의 상실감을 회복시켜주고 지역의 의료서비스를 높이기 위한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하는 것은 옳은 자세가 아니다. 지역거점 대학 병원이 환자와 주민보다 의사들 이해만 챙긴다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최소한 국립대병원 만큼이라도 의사들 이익보다 공공의 이익을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조 병원장의 발언이 의사들에게 환영을 받을지 몰라도 많은 도민들에게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