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해 누적 158명

기사승인 2020.10.21  

공유
default_news_ad1

정읍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전북 157번, 158번 확진자로 2명 모두 서울 송파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21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157번 확진자 A씨(50대·여성·주부)는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동생부부인 서울 송파 360번·361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이후 18일부터 목 간지러움, 기침 등의 증상이 발현됐다.

A씨는 20일 오후 정읍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의 남편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158번 확진자 B씨(50대·여성·요양보호사)도 지난 17일 송파 360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B씨는 17일 정읍 한 미용실을 방문해 송파 360번 확진자로부터 미용시술을 받은 후 20일부터 인후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20일 오후 정읍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한 후 21일 새벽 양성 판정 받았다.

현재 A씨와 B씨는 군산의료원 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있다.

도 보건당국은 이들의 핸드폰 위치추적, 카드사용 내역조회, CCTV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장수인기자·soooin92@

 

장수인 기자 soooin92@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