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 위기가구 주건 안정 위해 손잡았다

기사승인 2020.10.18  

공유
default_news_ad1

전주시가 민간단체 등과 손을 잡고 위기가정에 대한 주거안정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16일 무허가 움막주택, 노숙, 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의 위기상황을 해결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민·관 협력 솔루션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LH 마이홈센터, 전주 일꾼쉼터, 전주종합사회복지관, 덕진지역자활센터, 꽃밭정이노인복지관, 평화사회복지관, 전주시정신건강복지센터 등 10개 기관, 15명이 참여했다.
이번 솔루션 회의에서는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움막 형태의 주택에 거주하는 노인 △고시원에서 거주 중인 중년 △주거지가 없어 공원, 광장 등에서 노숙생활을 해온 노인과 청년 가구 등이 주요 사례로 소개됐다.
전주시를 비롯한 유관기관들은 위기가구 사례를 공유하며, 주거복지를 상향시키기 위한 자원을 연계하고 공동 지원을 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공공임대주택 입주 지원, 고령자 주거 편의시설 지원, 주거 생활용품·이사비 지원, 의료지원, 일자리 연계, 심리상담 등을 통합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송방원 시 생태도시국장은 “앞으로도 주거복지센터를 비롯한 관계기관과의 끈끈한 협력을 통해 주거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