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재개발원 활용땐 별도 투자없이 양질 교육 가능"

기사승인 2020.09.2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도의회,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공론화 돌입>

전북도의회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한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방안을 정치권과 관계 기관에 제안하는 등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필요성에 대해 본격적인 공론화 작업에 돌입했다.

현재 전국 광역의회와 지방의회 의원은 총 3760여명이지만 전담 교육기관이 없다 보니 체계적 교육 훈련에는 한계가 있고 교육비도 과다하게 소요되는 실정이다.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은 지난달 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을 잇따라 만나 “지방 분권 및 지방 행정개편 특별법에 명시한 지방의원의 전문성과 역량 강화는 국가의 의무”라며 연수원 설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 의장은 이낙연 대표와의 면담에서 “지방자치법 개정과 자치분권 확대 시행이 예정됨에 따라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이 지금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방의원과 의회 직원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별도의 교육기관이 없다”며 “지난해 지방의원 위탁교육기관에 지출한 교육비만 76억원에 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국에 광역의회와 지방의회 의원이 3760여명에 달하는 만큼 이들을 위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훈련을 할 수 있는 전담교육기관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서 다선 의원들도 끊임없이 연구하고 교육 훈련을 받을 필요성이 있다”면서 “행정안전부가 입법기관인 지방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한 위탁 교육이 가능한지 그 여부를 검토해 당 차원에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송 의장이 지방의정연수원 설립을 위해 대안으로 제시한 곳은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지방자치인재개발원으로, 이곳의 교육프로그램 및 교육훈련기법을 공동개발하고 이용하면 교육 연수의 질적 수준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개발원 내 교육시설, 기숙사, 체육시설 등 이미 설립된 시설을 공동 활용하면 별도의 시설 투자 없이 양질의 의정역량 교육이 가능하다고 송 의장은 설명했다.

지난 2013년 8월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은 연면적 4만9369㎡에 강의실과 도서관 강당 국제협력센터 기숙사 등을 갖추고 있다. 지방5급 이상과 선출직, 공기업 임직원, 외국공무원을 대상으로 연간 320여과정 2350여회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중에 있다.

이에 송 의장은 지난 21일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방문해 교육프로그램과 시설현황 등 인재개발원 공동 활용 가능성을 살펴봤으며, 23일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필요성을 알리고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공동 활용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또한 국회를 찾아 정치권에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지원을 당부하고 국회의정연수원 등도 둘러볼 계획이다.

송지용 의장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하면 별도의 시설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고, 교육프로그램과 강사 등도 공동 활용이 가능해 시너지를 낼 수 있으며, 전국 어느 곳에서나 접근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도 있다”며 “지방의회와 연대해 정부와 중앙정치권에 지방의정연수원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는 등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