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술자리에서 험담했다는 이유로 지인 살해한 60대 징역 10년

기사승인 2020.09.17  

공유
default_news_ad1

술자리에서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지인을 살해한 6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김유랑)는 17일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66)에 대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 2일 오후 8시 30분께 김제시 금산면 한 주택에서 B씨(62)를 둔기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폭행으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B씨는 다음날 새벽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오후에 숨졌다.

조사결과 A씨는 술자리에서 B씨의 말에 격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은 인정되지만, 살인은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중대한 범죄다”라며 “피고인의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 유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점, 유족들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한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