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 울산 2-1 제압, 선두 턱밑 추격

기사승인 2020.09.15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현대가 선두 울산을 잡고 리그 4연패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전북은 15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에서 바로우와 한교원의 연속골로 2-1 승리를 거두었다.

바로우는 첫 득점과 함께 도움 1개를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골키퍼 송범근은 여러 차례의 선방으로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전북은 승점 3점을 추가 하면서 울산을 승점 2점차로 추격했다.

22라운드 이후 열리는 스플릿 경기에서 울산과의 맞대결을 남겨 놓고 있어 지난해와 같은 짜릿한 역전 우승이 가능해졌다.

승점 3점이 꼭 필요했던 전북은 선발 출전 선수부터 승부수를 띄웠다.

22세 이하 선수를 선발 출전시키는지 않는 강수를 두었다. 교체카드가 3명에서 2명으로 줄어 드는 불리함을 감수하면서 전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올 것임을 예고했다.

전북선발은 송범근, 최철순, 김민혁, 홍정호, 이용, 손준호, 바로우, 쿠니모토, 김보경, 한교원, 구스타보. 벤치는 조규성, 김정훈, 구자룡, 신형민, 이승기, 무릴로, 이동국.

울산은 조현우, 홍철, 불투이스, 정승현, 김태환, 원두재, 고명진, 신진호, 윤빛가람, 이청용, 박정인이 선발로, 민동환, 김기희, 박주호, 이동경, 김인성, 비욘존슨, 주니오가 벤치에서 대기했다.

전북은 전반 1분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울산 진영 왼쪽을 파고 들던 바로우가 쇄도하던 한교원을 향해 올린 크로스가 그대로 울산 골망을 흔들었다. 도움만 기록했던 바로우의 K리그 첫 골이었다.

전북은 초반 기선을 잡았으나 울산 역시 만만치 않앗다. 특히 전반 추가 시간 신진호와 불루투스가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전북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들어 전북과 울산은 미글필드 싸움을 치열하게 벌였다. 전북은 후반 5분 이용의 슛을 울산 조현우가 선방했다. 울산은 고면진 대신 발빠른 김인성을 교체 투입했다.

울산의 압박에 고전하던 전북은 역습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쿠니가 울산 수비 뒤로 내준 패스를 바로우가 뛰어들던 한교원에 연결, 전북 2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전북은 수비에 치중하면서 울산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 주니오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1골을 실점했지만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전북은 20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스플릿 이전 마지막 경기로 부산과 22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