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기의 민주당' 잇단 구설

기사승인 2020.09.1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힘 등 야권 총공세 “검찰기소 윤미향 의원 사퇴” 추미애 장관에도 “결단” 촉구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휴가 문제를 시작으로, 당 소속 의원들의 검찰기소 및 잇따른 구설 등이 더불어민주당을 절대 절명의 위기로 빠져들게 하고 있다.

국민의 힘 등 야권의 총공세에 여론이 악화되면서 당 지지율도 연일 하락하고 있고, 이에 따른 민심이반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인 것.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에도 검찰에 기소당한 윤미향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추미애 장관에게도 결단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위안부 할머니 관련 정의연(정의기억연대) 활동 때문에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활동 과정에 이렇게 불법이 많았으니 추천 명분이나 이유가 전혀 없다”고 지적하며 “조속히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리위원회 제소도 검토하겠다”며 “검찰 기소로 의원의 명예와 품위를 손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 발표에서 윤 의원의 ‘안성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이 빠졌다면서 “넉 달에 걸쳐 정작 핵심 의혹에 대해 밝힌 바 없는,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였다”고 혹평했다.

앞서 전날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관련 보조금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준사기, 업무상 배임 등 총 8개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한, “전현희 권익위원장, 국회의원도 지냈는데 참 실망이다. 고충에 대해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전임 위원장은 조국 사태 때 부인이 재판받는 일과 관련해 이해충돌이 있고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결론냈다”며 “추 장관과 다를 바가 어디 있느냐. 전임 위원장이 한 해석 그대로 발표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처럼 야권의 공세에 민주당도 수습책 마련에 나섰다. 당장 16일 최고위를 통해 윤 의원을 비롯, 구설에 오른 의원들에 대한 징계방침을 세울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것.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 기소된 윤 의원에 대한 당의 입장을 묻는 말에 "곧 나올 것이다"면서 "당헌·당규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8월 29일 전당대회를 기해서 새롭게 도입된 윤리감찰단이 내일(16일) 구성될 것"이라며 "그것과 연결 지어서 내일(16일) 최고위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당헌·당규를 개정하고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일탈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윤리감찰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전문성을 갖춘 당 안팎 인사들로 구성되는 감찰단은 당 대표의 지시를 받아 윤리심판원에 징계 및 당무감사원에 감사요청 등을 할 수 있다.

한편, 민주당은 재산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김홍걸 의원 등 최근 구설에 오른 의원들에게도 경고 이상의 자체 징계를 내릴 것으로 알려져, 최종 실행여부에도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