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북대병원 이용철 교수 연구팀, 중증 폐질환 연구과제 '최우수'

기사승인 2020.09.15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대학교병원은 전북대병원 이용철 교수 연구팀의 ‘중증 폐질환에 대한 연구 과제’ 결과가 최근 시행된 한국연구재단의 2020 연구과제 심사에서 최우수 등급의 과학적 성과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용철·김소리·정재석 교수 연구팀이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지난 2014년부터 6년간 진행해 온 ‘세포 소기관 복합체의 역할 규명을 통한 중증 폐질환 발병 기전 연구’가 한국연구재단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아 최우수 등급(S등급)의 최종 평가를 받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스테로이드 저항성 중증 폐질환의 발병에 소포체 스트레스 및 미토콘드리아의 기능 이상이 중요하게 관여함을 세계 최초로 밝혔고, 이 결과를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호흡기학 저널인 영국흉부학회(British Thoracic Society)의 <Thorax>지에 표지논문을 포함하여 2016년과 2018년에 두 차례 게재했다.

본 연구과제에 공동연구자로 참여한 전북대병원 김소리 교수는 과제 기획을 주도했으며, 다수의 국제 학술지 논문 게재 및 학술대회 발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연구 성과를 창출한 바 있다.

또 이번 연구과제의 또 다른 공동연구자인 전북대병원 정재석 교수는 전반적인 연구 진행 및 <Thorax>지 논문 두 편을 포함한 다수 논문의 제1저자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현재 이용철 교수와 함께 난치성 폐질환 분야의 심화 연구를 지속하고 있으며 폐질환의 신개념 치료제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한편, 이용철 교수 연구팀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보건복지부 지정 보건의료 T2B (Technology to Business) 기반구축사업 중 유일하게 호흡기질환 분야를 담당하는 국가지정 호흡기질환 제품 유효성평가 연구단으로 활동하고 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