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의회 예결위 추경심사 완료 “생계안정 중점”

기사승인 2020.09.15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의회가 코로나19 극복 및 지역 경제안정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원안 가결했다.

전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만기)는 15일 전북도 3회 추가경정예산안 9조1752억원(수정예산 20억원 증액 포함)과 도 교육청의 2회 추가경정예산안 3조 5608억원을 심의해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전북도가 제출한 예산은 기정예산 대비 증액된 3353억원(수정예산 포함)으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사업 등 지난 1·2회 추경 이후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피해에 따른 추가 보완 지원사업 등에 편성했다.

도 교육청은 기정예산 대비 1039억원이 감소한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는 정부 3차 추경 등으로 중앙정부 이전수입 감소 등에 따라 재원을 조정한 것으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학교방역대책 및 온라인 수업 지원 등 긴급한 현안 수요를 반영했다.

김만기 위원장은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최근 집중호우까지 겹쳐 도민의 삶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피해를 겪고 있는 도민의 생계안정 및 신속한 복구, 도내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 등을 위해 이같이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지역경제, 특히 특별재난지역 등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도 자체 예산 편성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운 면이 있다”며 “이번 추가경정예산 재원 마련을 위해 삭감된 학력신장 및 교육복지분야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