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슬기 양, 전국춘향선발대회 '진'

기사승인 2020.09.10  

공유
default_news_ad1
   
 

제90회 춘향선발대회에서 신슬기 양(23, 서울특별시, 서울대 기악과 재학)이 '춘향 진'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0일 춘향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이날 대회에서 선에는 김태은 양(22, 서울특별시, 한양대 무용학과 재학), 미에 김현지 양(22, 경기도 용인시, 국민대 도자공예학과 재학), 정에 이채은 양(24, 서울특별시,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졸업), 숙에 신지연 양(24, 캐나다 토론토 대학 뉴로사이언스 학과 재학), 현에 임예랑 양(24, 부산광역시, 부산가톨릭대 간호학과 졸업)이 각각 뽑혔다.

특히 김현지 양(22, 경기도 용인시,  국민대 도자공예학과 재학)은 이번 대회에서 미로 꼽힌 데 이어 홈페이지 인기투표를 통해 인터넷스타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상금은 춘향 진에는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 선에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 미에는 트로피와 상금 200만원, 정ㆍ숙ㆍ현에는 트로피와 상금 100만원이 각각 전달됐다.

또, 인터넷스타상 수상자에게는 5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한편 올 춘향선발대회는 서류와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32명이 본선에 올라 경합을 벌였다.

춘향제전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15일 1?2차 예선을 진행하면서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을 준수는 물론, 본선진출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사전합숙도 취소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울여왔다.

김수현 기자 ksh5351@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