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심증상 소극적대응” 전북 96번 접촉자 170여명

기사승인 2020.09.10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96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종 양성판정이 나오기 전, 선별진료소를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검체 검사가 이뤄지지 않고, 약만 처방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96번 확진자 A씨(전주·40)는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서울과 인천을 방문했다. 6일 오후부터 몸살 등의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A씨는 그날 밤 민간병원의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A씨는 지난달 19일 전북 77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같은달 25일부터 9월2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됐다. 9월 1일 격리해제를 위한 검사를 진행했고, 하루 뒤인 2일 음성판정이 나왔다.

격리해제 후 4일 서울과 경기 등의 수도권을 방문했으며 6일 몸살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을 당시, A씨가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고, 호흡기 등의 증상이 아니었던 탓에 검체 검사 대신 약 처방만 했던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튿날 A씨는 직장에 출근했고, 증상이 계속 이어지자 8일 또다시 민간병원의 선별진료소(6일 병원과 동일)를 찾았다. A씨는 9일 전주화산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검사를 실시했고, 결국 양성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A씨가 민간병원 선별진료소를 2번이나 찾고도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A씨는 수도권을 방문했고, 코로나 의심증상도 나타났다. 또 선별진료소를 2번이나 찾아왔음에도 불구하고 검체 검사가 아닌 약 처방만 이뤄져 의료기관의 안이한 대응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병원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A씨가 병원을 방문했을 때, 혹시 모르니 검체 채취를 권유했지만 이를 거부한 채 약 처방만을 원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A씨가 방문 당시에 서울과 인천에 갔다 온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병원에서 수도권 방문 이력을 묻지 않았으며, 며칠 전 자가격리에서 해제됐는데 검사를 받아야 하느냐고 물었을 때 적극 대응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현재 A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해 코로나19 검사자를 받은 사람은 총 178명으로 추정된다. 가족 4명과 사무실 동료 7명, 직장동료 150여명 등이다.

도 보건당국은 “검사 대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자가격리에 들어간 접촉자는 가족과 사무실 동료 등 총 11명이고 이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박은기자

박은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