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예고 특목고 유지··· 교육청, 일반고 전환 불허

기사승인 2020.08.07  

공유
default_news_ad1

- 학교 경영난 극복 자구노력 부족 타 일반고 신입생 모집 영향 이유

전북 지역 유일한 예술계 특수목적고인 전주예술고등학교가 일반고로 전환하지 않는다. 특목고 지위를 유지한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7일 특수목적고등학교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재정난으로 특목고 지정 취소를 신청한 전주예술고에 대해 ‘미승인’ 결정했다.

예술고는 전환 여부 결정 시 교육부장관 동의를 구하지 않아도 된다. 교육감이 위원회 결정 토대로 확정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위원들은 전주예고가 특수목적고 지정 목적인 전문예술인 양성을 달성하고 있는지, 학교가 자구책을 마련했는지 중점적으로 파악했다”며 “일반고 전환 시 학교교육 정상화 가능성, 학령인구 급감 속 도내 비평준화 일반고나 특성화고 신입생 모집에 미칠 파장도 검토해 이 같이 정했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무엇보다 학교 경영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학교법인 스스로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살폈다. 그 결과 자구노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해당 학교 설립 당시 운영은 학교 수입과 설립자 부담금으로 한단 조건이었으나 2019년 학교회계 세입 총액(75억 5986만 8천 원) 중 법인전입금 비율이 0.11%(872만 6천원)에 그친 게 예다.

매년 학생 충원율이 낮아지고 재정적 한계에 부딪혔음을 감안해도 학생 모집 방안을 따로 마련하지 않는가 하면 일반직을 과원으로 운영하고 교직원을 줄이지 않은 것도 거론했다.

학교재정상황만으로 특수목적고 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할 수 없다고도 했다. 비교적 양호하게 운영한단 판단에서다.

올해 진행한 특목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 󰡐보통󰡑 등급을 받아 특수목적고로 재지정되는 등 목적에 맞게 운영 중임을 언급했다.

예술계 일반고라 해도 예술고와 다를 거라 봤다. 예술계 특성을 가져도 전공과목이 줄고 정체성이 모호해 재학생들이 대학입시에 불리할 수 있고, 도내 예술 인재들이 다른 지역으로 향할 수 있다는 것.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특목고 지정 취소를 신청한 전주예술고는 이로써 2년 연속 일반고로 전환하지 못했다.

전주예술고 교장은 “재정난은 학령인구 감소 추세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사안이다. 나름대로 노력해도 한계가 있고 일반고가 되면 학급과 학생 수를 조정할 계획도 가지고 있었다”며 “그동안 그랬던 것처럼 전문 예술인을 키우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이수화기자‧waterflower20@

 

 

 

이수화 기자 waterflower2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